그리스도교 사회단체들, 시국선언문 발표 … 박근혜 대통령 퇴진 요구

입력 2016-11-08 07:08 수정 2016-11-08 07:08
천주교 서울대교구 사회사목국 빈민사목위원회, 대한성공회 정의평화사제단·나눔의집협의회,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인권센터 등 그리스도교 사회단체들은 8일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공동 시국선언문을 발표하고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했다.
이들은 '현장과 함께하는 그리스도교 공동 시국선언문'에서 "그동안 '비정상의 정상화'를 외친 박 대통령-새누리당 정권과 족벌 체제 재벌이야말로 국기 문란 사범이고, 국가 사유화의 주범이며, 국가를 비정상적으로 운영한 공범" 이라며 "이 참담한 현실 앞에서 그들은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그저 대통령 최측근인 최순실과 주변 인물 몇몇의 '개인 일탈'로 몰아가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누구도 책임지지 않고 서로의 탓만 하는 이 시대에 우리부터 뼈저리게 반성하고 회개한다"며 "그리스도인들과 교회부터 '헬조선', '각자도생'의 시대에 동조하고 있었다"고 고백했다.

이들은 또 "각자도생을 유지하고 강화하는 불공정 무한 경쟁체제의 변화를 위해 타협하지 않고 끝까지 싸우겠다" 며 "국기 문란, 국가 사유화의 주범이자 공범인 박근혜 대통령-새누리당 정권은 국가 운영에서 즉시 물러나라"고 촉구했다.

이번 공동선언문에는 천주교와 개신교를 아우르는 7개 그리스도교 단체가 함께했다.
이들은 오는 12일 오후 1시 서울 종로구 대학로에서 공동기도회를 연 뒤 '박근혜 퇴진 촉구 시민 대행진'에 참여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