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선, 클린턴 트럼프 마지막 여론조사 결과 보니… 클린턴 박빙 리드

입력 2016-11-08 06:53 수정 2016-11-08 06:53
8일 미국 대선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으나 선거 판세는 유동적이다. 각종 여론조사 결과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이 한때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에게 역전까지 허용했다가 반등해 다시 앞서 나가고, 미국 주요 언론도 클린턴 승리 전망을 상향 조정하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오차범위 안팎의 접전 양상이어서 투표 결과를 단언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클린턴 후보는 악재였던 미 연방수사국(FBI)의 '이메일 스캔들' 재수사 무혐의 종결 결정을 지렛대 삼아 근소한 리드 굳히기에 나섰다. 이에 맞서 트럼프 후보는 뒤집기를 위한 총력전에 들어갔다.

워싱턴포스트(WP)와 ABC방송이 이날 공개한 추적 여론조사(11월2∼5일·1937명) 결과에 따르면 클린턴과 트럼프는 각각 47%, 43%의 지지율 기록, 4%포인트의 격차를 보였다. 전날 5%포인트(48% 대 43%)보다 격차가 1%포인트 좁혀졌다.
CBS 방송의 새 여론조사(11월2∼5일·1426명)에서도 클린턴은 45%의 지지율을 얻어 41%에 그친 트럼프에 4%포인트 앞섰다. 블룸버그폴리틱스(11월4∼6일·799명) 조사에선 클린턴과 트럼프의 지지율이 각각 44%, 41%였다.

NBC뉴스와 서베이몽키의 주간 단위 추적 여론조사(10월31∼11월6일·7만194명)에서는 격차가 6%포인트(클린턴 47%, 트럼프 41%)까지 벌어졌다. IDB-TIPP 조사(11월3∼6일·1026명)에선 43% 대 42%로 클린턴이 1%포인트 앞섰다.

다른 조사와 달리 트럼프가 우세한 것으로 나온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와 USC 공동조사(10월31∼11월6일·2935명)에서는 여전히 트럼프가 클린턴에 5%포인트(48% 대 43%) 리드하는 것으로 나왔다.

미 정치전문 분석매체 리얼클리어폴리틱스(RCP)가 이런 모든 조사를 종합집계해 산출한 평균 지지율 격차는 2.0%포인트(46.4% 대 44.4%)로, 지난주보다 조금 더 벌어졌다.

경합주의 여론조사는 여전히 엎치락뒤치락 하지만 뉴햄프셔와 펜실베이니아, 버지니아 등지에서는 클린턴이 다시 격차를 벌려 나가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