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증시 371P 급등 … 오늘 미국 대선 클린턴 승리 예상

입력 2016-11-08 06:33 수정 2016-11-08 06:43
미국 증시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급등했다.

7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71.32포인트(2.08%) 상승한 18,259.60으로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46.34포인트(2.22%) 높은 2,131.52, 나스닥지수는 119.80포인트(2.37%) 뛴 5,166.17로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지난 3월 이후 가장 큰 상승 폭을 기록했다. 이날 상승 출발한 증시는 하루 앞으로 다가온 미국 대선 등을 주목하며 장중 내내 상승 흐름을 이어갔다.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전일 민주당 대선 후보 힐러리 클린턴의 이메일 재수사를 사실상 무혐의로 종결하면서 대선 불확실성이 감소했다.
업종별로는 금융업종이 2.6% 올라 가장 큰 폭으로 뛰었다. 헬스케어와 산업, 기술, 에너지, 임의소비가 각각 2% 넘게 오르는 등 전업종이 일제히 상승했다.

다우지수 구성종목 중에서는 유나이티드헬스그룹과 인텔, 제너럴일렉트릭(GE), 골드만삭스, JP모건이 각각 3% 이상 올랐다. 보잉과 시스코, 홈디포, IBM 등이 2% 넘게 상승하는 등 30개 종목이 모두 강세를 보였다.

제약회사인 바이오젠의 주가는 또 다른 제약기업인 아이오니스와의 근육위축증 치료제에 대한 긍정적인 중간 실험 결과로 6.7% 상승했다.

아이오니스의 주가는 18% 넘게 급등했다. 화학기업인 케무어스의 주가는 분기 실적이 애널리스트들의 예상치보다 두 배 가까이 호조를 보인 데 따라 12% 이상 급등했다.

전문가들은 이번 대선에서 클린턴 당선 가능성이 커지며 증시를 비롯한 위험자산 가격이 높아졌다고 진단했다.

ABC뉴스와 워싱턴 포스트가 집계한 여론조사에서는 47%가 클린턴을, 43%가 공화당 후보 도널드 트럼프를 지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