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스마트폰 갤럭시S8 내년 4월께 공개…WSJ 보도

입력 2016-11-08 06:27 수정 2016-11-08 06:29
삼성이 스마트폰 갤럭시S8의 공개를 예년보다 2개월 늦춘 내년 4월께로 연기할 것으로 보인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7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갤럭시노트7의 발화 사고로 회사의 명성과 신뢰에 상처를 입은 삼성이 이번에 새롭게 내놓을 갤럭시S8을 더 안전하게 만들기 위해 예전보다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동안 대부분의 전문가는 삼성이 내년 2월 말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 국제 전시회 'MWC 2017'에서 갤럭시S8을 공개할 것으로 관측했다.

WSJ는 "지난 3년간 삼성은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테크 전시회에서 자사의 최신 스마트폰 시리즈를 공개해왔지만, 이번엔 그 관행이 깨질 것" 이라며 삼성 관계자의 말을 인용, "4월 말까지는 신제품을 공개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삼성 대변인은 이에 대한 코멘트를 거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