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수도권에 올 가을 들어 첫 한파특보가 발효됐다.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기온이 크게 떨어져 출근길에 따뜻한 옷을 챙겨야 한다.
서울·경기 북부에는 한파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오전 5시 현재 서울 4.9도, 인천 5.5도, 수원 5.6도, 춘천 8.4도, 강릉 12.5도, 대전 8.9도, 전주 9.4도, 광주 10.5도, 제주 14.4도, 대구 12.9도, 부산 13.9도, 울산 12.7도 등이다. 낮 기온은 7도에서 16도로 전날보다 낮겠다.

다음날까지 전국 대부분 지방 낮 기온이 10도 내외에 머물고,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음날부터는 내륙을 중심으로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로 내려가면서 산간과 내륙에는 아침에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이 있겠다.

농작물 관리에 주의해야 한다. 충청과 남부지방은 비(강수확률 60∼70%)가 오다가 아침에 대부분 그치겠다.

강원 영동과 경북 북부 동해안은 낮부터 가끔 비(강원 산간 비 또는 눈·강수확률 60∼70%)가 내리겠다. 바다의 물결은 모든 해상에서 2.0∼5.0m로 매우 높게, 남해 앞바다에서는 0.5∼2.5m로 일겠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