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달간 허둥댄 정부 "한진해운 물류대란 끝"

입력 2016-11-08 17:44 수정 2016-11-09 05:35

지면 지면정보

2016-11-09A1면

컨테이너선 97척 중 94척 하역 완료
늑장 대응에 피해 3조 불어나
‘한진해운발(發) 물류대란’이 두 달여 만에 일단락됐다고 정부가 8일 발표했다. 세계 바다를 떠돌던 컨테이너 화물 하역이 대부분 끝났다는 것이다. 물류대란이 빚어진 두 달 내내 ‘헛발질’을 해놓고 이제 와서 화물 하역 완료를 자축하기엔 그간의 피해가 너무 컸다는 지적이 나온다.
기획재정부와 해양수산부 등 관계부처 합동 태스크포스(TF)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0차 회의를 마친 뒤 한 브리핑에서 “7일 현재 한진해운 컨테이너선 97척 중 해외 항만 52척, 국내 항만 42척 등 94척의 선박이 하역을 마쳤다”고 밝혔다. 최상목 기재부 1차관은 “정부는 21개국 33개 항만에 현지대응팀을 가동해 미국 롱비치항의 하역 재개를 이끌어내는 등 해외 하역의 물꼬를 텄다”고 말했다.

정부 발표에 해운·물류업계의 반응은 싸늘했다. 지난 8월 말 한진해운이 법정관리로 가도록 내버려둬 물류대란을 불러온 정부가 이제 와서 자화자찬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왔다.

업계 관계자는 “세계 7위 글로벌 국적선사를 갑자기 공중 분해해 해운대란을 초래한 뒤 대응책을 놓고도 두 달 내내 허둥지둥하던 정부가 반성의 기미도 없이 하역 상황만 따진 꼴”이라며 “정부 늑장대응 탓에 물류대란으로 인한 피해가 최소 3조원가량 더 불어났다는 게 업계 추산”이라고 말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