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 국회의장 회동]

문재인 "거국중립내각 취지와 다르다", 김무성 "잘한 일"…유승민 "수습 실마리"

입력 2016-11-08 18:11 수정 2016-11-09 04:06

지면 지면정보

2016-11-09A4면

여야 대선 주자들 반응

안철수 "국민 요구에 크게 미흡"
김부겸 "사실상 2선후퇴로 판단"
박근혜 대통령이 8일 국회에 국무총리 추천을 요청하고 총리의 내각 통할을 약속한 데 대한 여야 대선 주자들의 반응이 엇갈렸다.

여권 대선 주자들은 박 대통령 제안에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는 “대통령이 정치권 의견을 받아들여 김병준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지명을 사실상 철회한 것 아니냐”며 “아주 잘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도 “대통령이 일방적 총리 지명의 과오를 인정하고 사태 수습의 실마리를 제공한 것으로 평가한다”며 “대통령이 야당의 주장을 일부 수용한 만큼 이제는 여야 정치권이 사태해결책을 찾아 나서야 한다”고 했다.
반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박 대통령이 제안한 ‘국회 추천 총리의 내각 통할’에 대해 “야당이 제안했던 거국중립내각 취지와 다르고 민심과도 많이 동떨어져 있다”고 평가했다. 또 “단순히 국회가 총리를 추천하는 것만이 중요한 것이 아니다”며 “국회가 추천하는 총리에게 조각권과 국정 전반을 맡기고 대통령은 2선으로 물러나야 한다는 것이 거국중립내각의 취지”라고 말했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도 박 대통령의 제안을 “표현이 모호하고 분명한 것이 없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김병준 총리 지명을 사실상 철회하고 국회 추천 총리를 수용한 것으로 보이지만 국민 요구에 비춰볼 때 미흡하다”고 했다.

또 “일부에서 이야기하는 것처럼 내치는 총리가 맡고 외교는 대통령이 맡는 방안은 잘못됐다”며 “박 대통령이 총리에게 모든 권한을 위임할 것을 약속하고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부겸 민주당 의원은 “박 대통령이 사실상 2선 후퇴와 거국내각을 받아들인 것으로 판단한다”면서도 “조각에 대한 총리 권한을 전적으로 인정한다는 공개 선언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02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483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