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중국 전략모델 '신형 K2' 출격

입력 2016-11-08 17:30 수정 2016-11-08 21:59

지면 지면정보

2016-11-09A12면

기아자동차 중국 합작법인 둥펑위에다기아가 지난 7일 중국 후난성 장자제에서 신형 K2 출시 행사를 열었다. 윤기봉 둥펑위에다기아 판매본부 전무(왼쪽부터), 양위칭 부사장, 김견 사장, 리우훙 부사장이 차량을 소개하고 있다. 기아차 제공

기아자동차의 중국 합작법인 둥펑위에다기아가 중국 전략 모델인 소형차 K2의 2세대 신차를 8일 현지에서 출시했다.

K2는 2011년 처음 출시됐으며 이번에 5년 만에 완전 변경(풀 체인지) 모델이 나왔다. 1세대 K2는 기아차가 중국에서 본격 사업을 시작한 2002년 이후 가장 많이 팔린 모델로, 2011년부터 지난 10월까지 총 77만4027대가 판매됐다.
신형 K2는 넓은 공간을 선호하는 중국 소비자의 특성을 반영해 1세대보다 길이 22㎜, 앞뒤 바퀴 간 거리(휠베이스) 30㎜를 늘려 실내 공간을 넓혔다. 후륜 현가장치에 충격 흡수장치를 달아 승차감을 개선하고 후륜 디스크 브레이크를 장착해 제동성능을 높이는 등 중국 도로 환경에 맞춰 설계했다.

또 휴대폰의 전화, 문자, 음악 등 여러 기능을 차량과 연동해 활용할 수 있는 ‘애플 카플레이’와 ‘바이두 카라이프’, 공기 청정 시스템, 버튼시동·스마트키 시스템 등 젊은 층이 선호하는 편의 사양을 추가했다.

기아차는 이번에 선보이는 4도어 모델을 시작으로 내년에는 5도어 모델 등을 추가해 연평균 18만대의 신형 K2를 판매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