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씨카드, 인도네시아서 합작법인…결제망 구축 사업 나선다

입력 2016-11-08 18:26 수정 2016-11-09 02:44

지면 지면정보

2016-11-09A10면

서준희 비씨카드 사장(왼쪽)이 지난 7일 열린 신용카드 프로세싱 합작법인 개소식에서 카르티카 위르요앗모조 만디리은행장과 악수하고 있다. 비씨카드 제공

비씨카드가 인도네시아 신용카드 프로세싱 시장에 진출한다.

비씨카드는 지난 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메가 쿠닝안에서 현지 만디리은행과의 합작법인 ‘미트라 트란작시 인도네시아(MTI)’ 개소식을 열었다고 8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서준희 비씨카드 사장과 허진영 MTI 대표, 카르티카 위르요앗모조 만디리은행장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신용카드 프로세싱은 카드 결제망 구축과 결제 시스템 운영 등 기술적 지원을 제공하는 것이다.

합작사 MTI의 지분 중 51%는 만디리은행 자회사인 만디리캐피털인도네시아가, 나머지 49%는 비씨카드 자회사인 비씨카드아시아퍼시픽이 가진다. MTI 자본금은 600억원이다. 비씨카드는 2014년 만디리은행이 진행한 신용카드 프로세싱 업체 선정 입찰에 들어가 지난해 9월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맺었다.

MTI는 내년 2분기 서비스 개시를 목표로 각종 준비 시스템 구축에 나설 예정이다. 50명인 현지 인력도 내년에 최대 400명으로 늘릴 계획이다. 서 사장은 “비씨카드가 보유한 우수한 솔루션으로 인도네시아 지급결제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키는 원동력이 되겠다”고 말했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