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은 내년부터 유망 중견기업 200곳에 2조5000억원의 자금을 제공하는 중견기업 육성 특별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8일 발표했다.

김건열 산은 부행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중견기업 육성을 위한 협력방안 세미나’에서 이 같은 지원방안을 설명했다. 김 부행장은 “산은은 올해 23조원의 자금을 중견기업에 지원한 데 이어 내년부터 유망 기업 200곳을 선정해 2조5000억원의 자금을 투입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중견기업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 중인 28개 기관과 협력체계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진복 국회 정무위원장은 “그동안 중소→중견→대기업으로 이어지는 성장경로의 중심인 중견기업 육성에 국가적 관심이 적었다”며 “중견기업의 혁신을 지원할 사회적 인프라 조성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태명 기자 chihi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