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웅 법무장관, 우병우 '황제조사' 논란에 "국민 우려할 장면"

입력 2016-11-08 16:53 수정 2016-11-08 16:53
김현웅 법무부 장관은 8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수사를 받던 도중 팔짱을 끼는 모습이 언론사 카메라에 포착돼 '황제 조사' 논란이 이는데 대해 "국민 보시기에 상당히 우려하실 장면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우 전 수석의 태도를 두고 새누리당 정갑윤 의원이 "적절한 처신 아닌 것 같다"고 지적하는 등 여야 의원들의 질타가 이어지자 이같이 답변했다.

김 장관은 다만 "언론에 보도된 사진은 조사를 담당한 부장검사가 보고를 위해 자리 잠시 비운 동안 휴식을 취하는 상황을 촬영한 것으로 안다"며 "조사하던 중에 촬영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구체적 당시 상황은 보고받지 못했다"며 "검찰에선 이 사건, 또 이와 관련된 사건에 대해 철저하고 공정하게 수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9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179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