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상승하는 장하나, 세계 8위로 '껑충'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토토재팬클래식에서 준우승을 한 장하나(24·비씨카드)가 여자골프 세계 랭킹 8위에 올랐다. 장하나는 이번 아시안스윙에서 올 시즌 중반의 부진을 말끔히 털어내고 시즌 3승을 수확했다.

지난 6일 일본 이바라키현 오미타마시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토토 재팬 클래식에서 단독 2위를 차지한 장하나는 지난주 10위였다가 7일(현지시간)자 순위에서 8위로 상승했다. 이 대회에서 우승한 펑산산(중국)은 8위에서 4위로 뛰었다.

리디아 고(뉴질랜드), 에리야 쭈타누깐(태국), 전인지(22·하이트진로)의 1~3위 순위는 변화가 없다. 다른 한국 선수 중 김세영(23·미래에셋)이 6위, 박인비(28·KB금융그룹)가 9위, 박성현(23·넵스)은 10위에 올랐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팬텀클래식에서 지난 6일 우승한 홍진주(33·대방건설)는 무려 93계단이 오른 152위가 됐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