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美선택]

미국 대선, 뉴햄프셔州 북부 마을 3곳 합산 '트럼프' 승리

입력 2016-11-08 15:39 수정 2016-11-08 15:39

미국 대통령 선거의 첫 테이프를 끊은 뉴햄프셔 주(州) 북부 산골 마을 3곳의 자정 투표에서는 공화당 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승리를 거뒀다.

AP통신과 CNN방송에 따르면 트럼프는 8일 오전 0시(한국시간 8일 오후 2시)를 기해 시작된 딕스빌 노치, 하츠 로케이션, 밀스필드 등 3곳에서 모두 32표를 얻어, 25표를 얻은 민주당 후보 힐러리 클린턴을 7표 차로 눌렀다.

이 가운데 가장 먼저 투표와 개표가 끝난 딕스빌 노치에서는 클린턴이 전체 8표 가운데 4표를 얻어 2표를 얻는 데 그친 트럼프를 물리쳤다.

이후 허츠 로케이션에서도 17표 대 14표로 클린턴이 앞섰으나, 밀스필드에서 트럼프가 16대 4로 '압도적인' 승리를 거두며 3개 마을 통합 승자가 됐다.

두 후보 외에 자유당 후보 게리 존슨이 3표, 그리고 경선 주자였던 버니 샌더스와 존 케이식, 지난 대선 공화당 후보 밋 롬니가 각각 1표씩을 얻었다.

미국에서는 주에 따라 투표용지에 제3의 인물 이름을 적어 넣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들 마을에서 '0시 투표'가 가능한 것은 주민 100명 미만의 지역의 경우 자정에 투표를 시작해 결과를 곧바로 공개할 수 있도록 한 뉴햄프셔 주 규정에 따른 것이다.

딕스빌 노치의 유권자 수는 적지만 최근 4번의 대선에서 3번이나 최종 결과와 일치하는 결과를 내놓아 상징적인 의미를 지닌 장소다.

이들 3개 마을의 결과는 8일 오후 8시(한국시간 9일 오전 10시) 투표가 종료되는 뉴햄프셔주 나머지 지역 결과와 합산된다.

대표적인 경합 주 중 하나인 뉴햄프셔에는 4명의 선거인단이 걸려있다.

이들 3개 지역에 이어 미국 동부 시각 기준으로 오전 5시(한국시간 8일 오후 7시) 버몬트 주를 시작으로 6∼7시 버지니아, 델라웨어, 코네티컷, 뉴욕, 메인, 켄터키 등 미전역이 투표 열기 속으로 빨려 들어간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