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은 8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 수출입 기업의 외환 실무자 70여명을 초청해 ‘KB 수출입 실무 아카데미’를 개최했다. 국민은행은 2012년부터 수출입 기업의 외환 실무자들에게 통관·환위험 관리 등에 대한 전문가 강의와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평소 접하기 어려운 해상보험 분야까지 학습할 수 있도록 KB손해보험 실무자도 프로그램에 참여시켰다.

국민은행 관계자는“국민은행의 수출입 금융 노하우를 공유해 수출입 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취지”라며 “앞으로도 수출입 기업에 이론과 실무에 도움이 되는 연수 프로그램을 계속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