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새 총리 추천까지 김병준 내정자 자격유지"

입력 2016-11-08 15:15 수정 2016-11-08 15:15
청와대는 8일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에 여야 합의로 총리를 추천해달라고 당부한 것과 관련,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의 지명 철회가 아니라 국회에서 추천해주기를 요청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연국 대변인은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고 김 내정자의 자진사퇴를 유도할 것이냐는 물음에 "국회에서 추천하는 후보가 나오면 그것으로 다 정리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국회의 새 총리 추천이 지연될 경우 김 내정자의 내정자 자격이 유지되느냐는 질문에는 "그렇다. 그래서 국회에서 빨리 추천해야 한다"라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