켈로그, 시리얼 카페 열어

입력 2016-11-08 14:42 수정 2016-11-08 14:44


농심켈로그는 국내 최초로 커피숍에서 시리얼을 활용한 메뉴를 맛볼 수 있는 켈로그 시리얼 카페를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열었다고 8일 발표했다. 카페 리빈(Caffe Le Bean)과의 협업을 통해 시리얼에 과일, 너트, 요구르트, 초콜릿 등을 넣어 즐길 수 있는 ‘굿모닝 애플’, ‘너트 바나나’, ‘요거트 믹스’ 등을 개발했다.

카페 리빈은 현재 국내에서 16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시리얼 카페는 우선 역삼점에서 운영된다. 농심켈로그는 향후 시리얼 카페 사업을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켈로그는 지난 7월 뉴욕 타임스퀘어에 ‘켈로그의 뉴욕’이라는 시리얼 카페를 열어 소비자가 원하는 시리얼과 토핑을 골라 먹을 수 있도록 했다. 농심켈로그와 카페 리빈은 시리얼 메뉴를 주문하면 아메리카노 1잔을 무료로 제공하는 기념 이벤트도 실시한다.

노정동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