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선 첫 투표 돌입…클린턴, 딕스빌노치서 승리

입력 2016-11-08 14:32 수정 2016-11-08 14:36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이 8일 오전 0시(한국시간 8일 오후 2시) 뉴햄프셔 주(州) 북부 산골 마을인 딕스빌 노치에서 첫 승리를 거뒀다.

CNN 방송에 따르면 클린턴은 이날 마을 주민 8명이 참여한 가운데 미국 전역에서는 처음으로 치러진 투표에서 4표를 얻어 2표를 얻는 데 그친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를 물리쳤다.

나머지 2표는 자유당의 게리 존슨 후보와 2012년 공화당 대선후보였던 밋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에게 1표씩 돌아갔다.

미국에서는 지지하는 후보가 없으면 투표 용지에 제3의 인물 이름을 적어 넣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0시 투표'가 가능한 것은 주민 100명 미만의 지역의 경우 자정에 투표를 시작해 결과를 곧바로 공개할 수 있도록 한 뉴햄프셔 주 규정에 따른 것으로, 딕스빌 노치와 함께 하츠 로케이션과 밀스필드 등 총 3곳이 자정 투표를 한다.
딕스빌 노치는 존 F. 케네디 민주당 후보와 리처드 닉슨 공화당 후보가 맞붙은 1960년부터 50년 넘게 미 대선의 첫 테이프를 끊는 곳으로 유명세를 타왔다.

주민들이 투표 전날 '발삼 그랜드 리조 호텔'에 모여 대기하다가 투표일 0시를 기해 미국과 세계에서 몰려든 취재진이 지켜보는 가운데 첫 투표를 하는데 올해 투표는 호텔 리모델링 공사가 진행 중인 관계로 인근의 호텔 건설업자 집에 마련된 임시 투표소에서 이뤄졌다.

2000년 선거 때는 공화당의 조지 W. 부시(아들 부시) 후보가 21표, 민주당의 앨 고어 후보가 5표를 얻었고 2008년에는 민주당의 버락 오바마 후보가 15표, 공화당의 존 매케인 후보가 6표를 얻었다.

민주당 후보가 딕스빌 노치에서 이긴 것은 1968년 허버트 험프리 이후 40년 만에 이때가 처음이고, 이번이 두번째다.

2012년에는 오바마 후보와 공화당의 밋 롬니 후보가 5표씩 나눠 가지며 무승부를 이뤘다.

이들 3개 지역에 이어 미국 동부 시각 기준으로 오전 5시(한국시간 8일 오후 7시) 버몬트 주를 시작으로 6∼7시 버지니아, 델라웨어, 코네티컷, 뉴욕, 메인, 켄터키 등 미 전역이 투표 열기 속으로 빨려 들어간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