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정수 / 사진 = 변성현 기자

개그맨 윤정수(44)가 모친상을 당했다.

8일 윤정수의 소속사 측은 "윤정수의 모친이 이날 지병으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당시 윤정수는 JTBC '님과 함께2-최고의 사랑'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었다. 간담회 도중 급히 전화를 받으러 나간 윤정수는 비보를 접했음에도 마지막 질문을 받고 마무리 인사를 한 뒤 조용히 퇴장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윤정수는 이번주까지 활동을 중단할 예정이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 반포동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