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8일 임종룡 경제부총리 및 박승주 국민안전처 장관 내정자의 거취 문제와 관련, "국회와 상의해 결정해야 할 문제"라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두 내정자 모두 인사청문회를 진행하기 위한 행정 절차가 시작되지 않은 상태로 이들의 거취 문제 역시 국회와 협의해야할 사항"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이날 국회추천 총리 수용을 공식화하며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 지명을 사실상 철회한만큼 김 내정자와 협의를 통해 발표한 임 부총리 및 박 장관 내정자에 대해서도 인사청문 절차를 진행하지 않고 원점에서 재검토하겠다는 의미로 분석된다.

박 대통령은 이날 국회에서 정세균 국회의장을 만나 "국회에서 여야 합의로 총리에 좋은 분을 추천해 주신다면 그분을 총리로 임명해 실질적으로 내각을 통할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