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임금협상 가결…찬성 64.2%

입력 2016-11-07 17:49 수정 2016-11-07 17:49
기아자동차 노조가 올해 임금·단체협상 잠정합의안을 통과시켰다.

기아차에 따르면 노조는 7일 전체 조합원 3만1166명을 대상으로 찬반투표를 한 결과, 투표자 2만8738명(투표율 92.2%) 가운데 1만8455명(64.2%) 찬성으로 임금안을 가결했다.

단체협상안도 1만7197명(59.8%) 찬성으로 가결했다.

앞서 기아차 노사는 지난 2일 기본급 7만2000원 인상(호봉승급분 및 별도호봉승급 포함), 성과·격려금 350%+330만원, 전통시장 상품권 50만원, 주식 34주 지급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잠정합의안을 도출한 바 있다.

기아차는 그동안 23차례 파업 등으로 10만8000여대의 생산 차질이 발생한 것으로 추산했다.

기아차 임단협 타결로 국내 완성차 5개사 모두 올해 노사 협상을 마무리 지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