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 한국경제DB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7일 국회를 찾은 한광옥 청와대 비서실장과의 면담을 거부했다.

한 비서실장은 이날 국회에서 야당인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를 잇따라 만나고서 추 대표와도 만남을 시도했다.

그러나 추 대표는 "만남을 위한 만남은 의미가 없다.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 문제 등 선결조건이 해결돼야 한다"며 "윤관석 수석대변인을 통해 거절 의사를 전했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아예 이날 오후 국회를 비우고 외부에서 시민단체 관계자들을 만나는 것으로 일정을 채웠다.
한 비서실장 측 직원들이 민주당 대표실에 와서 추 대표의 국회 복귀 여부를 수차례 확인했지만 추 대표가 복귀하지 않으면서 둘의 만남은 끝내 무산됐다.

이처럼 추 대표가 아예 만남조차 거부한 것에는 혹시라도 회담 테이블을 성사시키려는 청와대의 국면전환용 카드에 말려들어서는 안 된다는 경계심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마치 민주당이 영수회담을 주제로 청와대 측과 논의하면서 사태 수습에 머리를 맞대는 듯한 모습으로 비칠 수 있다는 것.

윤 수석대변인은 "이번 예방은 우리와 사전에 조율한 적이 없다.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딱 한차례 전화가 온 것밖에 없다"며 "무조건 만나는 것은 답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