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푹 빠진 호주 대학 총장…한국어 연설도

입력 2016-11-07 17:50 수정 2016-11-08 03:33

지면 지면정보

2016-11-08A32면

마이클 스펜스 시드니대 총장
호주 명문대학인 시드니대의 마이클 스펜스 총장(사진)이 젊은 학생들 틈에서 한국어를 공부하고 있다. 시드니대는 1852년 문을 열어 호주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진 전통의 명문대학이다. 스펜스 총장은 40대 중반이던 2008년 모교의 25대 총장직에 올랐다.

스펜스 총장은 올해 1학기와 2학기에 시드니대 일반 학생 270명 틈에 섞여 한국어 수업을 들었다. 수업 시간은 1주일에 문법과 회화 각각 2시간으로 총 4시간. 한국어 수업에는 시드니대 신입생인 딸 루시도 함께했다.
한국어 문법을 가르친 박덕수 교수는 “스펜스 총장은 강의실 맨 앞자리 끝에 앉아 이해가 안 되면 바로 손 들고 질문했다”며 배움에 적극적이었던 만큼 성적도 우수했다고 말했다.

스펜스 총장은 이런 배움을 바탕으로 지난 4일 시드니대에서 열린 ‘호주 한국어 교육 학술대회’ 개막식에서 한국어 실력을 뽐내 주로 한국계인 100여명의 참가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스펜스 총장이 이처럼 뜨거운 학습 동기를 갖게 된 것은 지난해 1월 한국계인 제니 인을 아내로 맞이하면서다. 결혼으로 한국과 새로운 인연을 맺었고 아들까지 생기면서 그는 한국어를 본격적으로 배우기 시작했다. 스펜스 총장은 “강한 유대감을 갖는 데 꼭 필요하다고 생각했고, 호주와 한국은 비슷한 가치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