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잭 리처 네버 고 백' 톰 크루즈 / 사진 = 최혁 기자

[ 김광순 기자 ] 할리우드 배우 톰 크루즈가 7일 오후 서울 역삼동 호텔 리츠칼튼 서울에서 열린 영화 '잭 리처: 네버 고 백 (Jack Reacher: Never Go Back)'(감독 에드워드 즈윅) 내한 기자회견에 참석해 영화에 대한 뜨거운 열정을 드러냈다.

이날 톰 크루즈는 "관객 입장에서 늘 상상하며 연기한다. 나는 트레일러에 앉아서 불러줄 때까지 기다리는 스타가 아니다. 현장에 가장 일찍 도착하고 제일 늦게 떠난다"며 "영화는 내게 열정이다"라고 말했다.

톰 크루즈 주연의 '잭 리처: 네버 고 백'은 비상한 두뇌와 타고난 직감을 가진 잭 리처가 국가의 숨겨진 음모와 살해당한 동료들의 진실을 파헤치는 추격 액션으로, 오는 24일 개봉 예정이다.

김광순 한경닷컴 기자 gasi0125@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