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주, 도심 '굿판' 참석 논란

입력 2016-11-07 18:11 수정 2016-11-08 04:16

지면 지면정보

2016-11-08A29면

"난 지구에 47회 다른 모습으로 왔다"
"명상하는데 전봉준 장군이 찾아와"

지난 5월 광화문 천제 기도회 진행위원장 맡아 고유문 낭독
김병준 국무총리 후보자 "지방행정 전문가라 추천"

박승주 국민안전처 장관 후보자(맨 왼쪽)가 지난 5월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구국천제 재현 문화행사’에 참석해 의식을 거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승주 국민안전처 장관 후보자가 명상을 통해 전생을 47회 체험했다는 내용의 책을 쓴 사실이 밝혀졌다. 또 도심에서 열린 무속행사의 주요 진행자로 참석하기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박 후보자의 이런 종교적 성향이 향후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박 후보자는 2013년 5월 《사랑은 위함이다》라는 책을 펴냈다. 그는 이 책의 ‘하늘빛명상의 놀라운 효과’라는 장에서 “명상 공부를 할 때 체험한 바에 의하면 필자는 이 지구 땅에 47회나 여러 다른 모습으로 왔었다”고 썼다. 또 “명상을 하는데 상투를 하고 흰옷을 입은 노인이 나타났다”며 “동학농민운동 지도자 전봉준 장군이 찾아와 조선 말기 왕의 일기인 ‘일성록’을 건넸다”고 기록했다. 이어 “죽으면 육신은 없어지지만 영혼이 메모리 칩 두 개를 갖고 하늘로 간다고 한다”고도 했다.
박 후보자는 지난 5월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J연합회가 주최한 ‘구국천제 기도회’에 진행위원장 신분으로 참석했다. 그는 당시 기도회에서 “우리 랑도들도 천손민족으로서 긍지와 자부심을 발휘해 일신강충 성통광명 재세이화 홍익인간의 훈요와 같이 강력하고 끈끈한 사랑의 강강술래를 부르며 환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J연합회는 박 후보자가 스스로 자신의 큰 스승이라고 밝힌 안소정 하늘빛명상연구원장이 총재를 맡고 있는 단체다.

논란이 일자 박 후보자는 7일 안전처 출입기자들에게 배포한 설명자료를 통해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천제재현 문화행사를 실무적으로 도와준 것은 북한이 전쟁위협을 하고 있고 일본에서는 환태평양 지진대가 활동하는 등 사람들이 불안해하고 있어 아는 분들이 문화행사라도 하자는 의견을 냈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김병준 국무총리 후보자는 이날 JTBC에 출연해 박 후보자를 추천한 것과 관련, “박 후보자는 지방행정 전문가다. 10년 전 정부혁신지방분권위원회에서 같이 활동하면서 유능한 능력을 보고 추천했다”며 “제가 조직이 있는 것도 아니고 검증 기능이 없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가 무속행사에 참석한 데 대해선 “청문 과정에서 온갖 얘기가 나오지 않겠느냐.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강경민/김채연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