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업 42일 만에 마주 앉은 철도노사

입력 2016-11-07 18:09 수정 2016-11-08 02:39

지면 지면정보

2016-11-08A29면

9일 자정까지 집중 교섭

최장기 파업 해법 나올까
출구 없는 장기파업 중인 철도노조와 코레일이 파업 42일 만에 성과연봉제 협상 타결을 위한 집중교섭에 들어갔다.
코레일 노사는 7일부터 사흘간 ‘성과연봉제 관련 장기파업 사태 해결을 위한 교섭’을 하기로 하고 이날 오후 2시 첫 교섭에 들어갔다. 교섭 테이블에는 홍순만 코레일 사장 등 사측 5명과 김영훈 철도노조위원장 등 노조 측 5명 등 10명이 마주 앉았다.

이번 집중교섭은 9일 밤 12시까지 이어진다. 역대 최장기 철도 파업에 종지부를 찍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코레일 노사는 지난 9월27일 파업 이후 총 13차례 실무협의를 했다. 하지만 파업 이유가 정부의 성과연봉제 도입 반대여서 노사에 이렇다 할 해결책이 없었다. 이번 협상이 주목받는 이유는 노사 양측이 ‘협의’가 아니라 ‘교섭’임을 공식화했기 때문이다. 그동안 사측은 노조의 교섭 요구에 “교섭이 아니라 협의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조도 13차례의 협의는 말 그대로 실무협의였을 뿐이라며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았다.

백승현 기자 arg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