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미국 대선…클린턴 박빙 우세

입력 2016-11-07 17:56 수정 2016-11-08 04:13

지면 지면정보

2016-11-08A1면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통령 후보의 이메일 스캔들을 사실상 무혐의 처리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28일 클린턴의 아킬레스건인 이메일 스캔들을 재수사하겠다고 발표한 지 9일 만이다. 선거(8일)를 이틀 앞두고서다.

제임스 코미 FBI 국장은 6일(현지시간) 하원 정부개혁감독위원회에 보낸 서한에서 “새로 확보한 클린턴 후보 관련 이메일을 조사한 뒤 지난 7월 내린 결정(불기소 권고)을 바꾸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메일 스캔들은 클린턴이 국무장관으로 재직하면서 업무용 이메일을 국무부 서버가 아니라 개인용 서버를 사용해 주고받은 사건이다. 그는 국가안보를 위태롭게 했다는 혐의로 1년 가까이 조사받았으나 7월 초 불기소 권고 처분을 받았다. 최근 측근의 컴퓨터에서 추가로 관련 이메일이 발견돼 다시 조사를 받았다. 지난달 이메일 재수사 발표 충격으로 클린턴과 트럼프의 13개 주요 경합 주 지지율은 2~4%포인트 차이로 좁혀졌다.

워싱턴=박수진 특파원 ps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