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지는 '최순실 리스크']

"경제 여리박빙(如履薄氷) 위기 상황"

입력 2016-11-07 17:24 수정 2016-11-08 01:13

지면 지면정보

2016-11-08A3면

임종룡 부총리 후보자, 금융시장 긴급 점검회의
정부가 국내 정국불안, 미국 대통령선거 등에 따른 금융·외환시장 급변 리스크에 대비해 비상대응체제를 본격 가동하기로 했다.

새 경제사령탑으로 지명된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7일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금융시장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지금 한국 경제와 금융시장은 얇은 얼음을 밟고 서 있는 것 같은 여리박빙(如履薄氷)의 어려운 상황”이라며 “비상대응 체제를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임 위원장이 금융위원장 자격으로 소집했지만, 그가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란 점에서 사실상 범정부 차원의 금융시장 안정대책을 논의하는 자리였다. 회의엔 금융감독원 주요 간부와 신성환 금융연구원장, 정찬우 한국거래소 이사장, 하영구 은행연합회장, 황영기 금융투자협회장 등 금융 유관기관 및 협회장 등이 참석했다.

임 위원장은 현 상황을 ‘심각한 위기’라고 진단했다. 그는 “최근 글로벌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국내 금융시장도 대내외 불안요인이 가중되면서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다”며 “수출이 부진한 가운데 내수 회복세가 주춤하고 고용시장 활력도 떨어지고 있다”고 짚었다. 또 “대내외 여건을 고려할 때 한국 경제가 더 어려워질 수 있다”며 “리스크 관리에 작은 빈틈이라도 생기면 경제·금융시스템 전체가 상당한 충격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비상대응체제 가동도 공식 선언했다. ‘최순실 사태’에 따른 국내 정국불안, 미국 대선 이후 예상되는 금융시장 불안 등 당면한 리스크 대응속도를 높이기 위해서다. 금융당국은 이날부터 김용범 금융위 사무처장을 반장으로 하는 비상상황실을 가동하고 국내외 금융시장 및 실물경제 동향을 실시간 점검하기로 했다.

이태명 기자 chihi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