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1주일에 5억2000만원 받는다

입력 2016-11-07 18:00 수정 2016-11-08 02:59

지면 지면정보

2016-11-08A31면

레알 마드리드와 3년 계약 연장
세계적인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1)가 스페인 명문 구단 레알 마드리드와 2021년 6월 30일까지 재계약한다.
레알 마드리드는 6일(이하 현지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7일 홈구장인 에스타디오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호날두의 재계약 행사를 한다”고 밝혔다.

호날두는 이번 계약으로 레알 마드리드에서 당초 예상보다 3년 더 뛰게 됐다. 기존 계약 기간은 2018년 6월까지였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호날두의 주급이 약 36만5000파운드(약 5억2000만원) 수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달 말 레알 마드리드와 재계약한 가레스 베일의 주급 약 35만파운드(약 5억원)를 뛰어넘는 금액이다. 호날두는 세계에서 가장 많은 연봉을 받는 선수 자리를 되찾게 됐다. 호날두의 현재 주급은 28만8000파운드(약 4억1000만원)이다.

레알 마드리드에서 359경기에 출전해 371골을 기록 중인 호날두는 레알 마드리드에서 선수 생활을 마감하고 싶다고 수차례 말해왔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