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ABS 세계1위' 굳힌다…중국 광둥성 공장 15만t 증설

입력 2016-11-07 17:49 수정 2016-11-07 21:53

지면 지면정보

2016-11-08A13면

LG화학이 고부가 합성수지(ABS) 시장에서 세계 1위 굳히기에 나섰다.

LG화학은 2018년 말까지 1억달러(약 1140억원)를 투자해 중국 광둥성 후이저우시에 있는 화난 ABS 공장 생산능력을 15만t 증설한다고 7일 밝혔다. 증설이 완료되면 이 공장의 생산능력은 30만t으로 늘어난다. LG화학 전체로는 국내 여수공장 90만t, 중국 닝보 공장(LG용싱) 80만t을 합쳐 총 200만t의 생산능력을 갖추게 된다. 이를 통해 세계시장 점유율을 21%에서 26%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LG화학은 ABS 세계 1위다. ABS는 내열성, 내충격성, 가공성이 뛰어나 자동차, 가전, 정보기술(IT) 제품 소재로 사용된다.
중국은 세계 ABS 수요의 50%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특히 화난지역은 중국 수요 중 절반을 차지한다. LG화학은 이번 증설을 통해 중국 ABS시장 최대 수요처인 화난지역을 선점하고 성장 시장인 동남아 시장을 공략할 예정이다. 또 지분율 추가 확보를 통해 화난 ABS공장 경영에서 주도권을 쥐게 됐다.

화난 ABS 생산법인은 중국해양석유총공사(CNOOC)와 50 대 50 지분구조의 공동운영 체제였지만 이번 증설을 LG화학 단독 투자로 진행하면서 70 대 30으로 지분을 늘리게 됐다. 닝보에 있는 LG용싱도 75 대 25 지분율로 LG화학이 주도적 경영권을 갖고 있다.

손옥동 LG화학 기초소재사업본부장(사장·사진)은 “이번 화난 ABS공장 증설은 생산규모 증대뿐만 아니라 합자법인의 주도적 경영권을 확보하게 됐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ABS 분야에서 세계적인 브랜드 인지도와 차별화된 기술 서비스를 극대화하고 동남아 공략의 전진기지로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LG화학은 대산 NCC공장의 에틸렌 생산능력을 23만t 증설하고 공급과잉인 폴리스티렌(PS)을 고부가 ABS라인으로 전환하는 등 기초소재 분야에서 경쟁력 강화를 위한 사업구조 고도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주용석 기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