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영기 금융투자협회장은 7일 대내외적 불안 요인으로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다며 이에 따른 적극적인 리스크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황 회장은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신한금융투자, 미래에셋대우 등 국내 19개 증권사 대표이사와 긴급 회의를 갖고 국내 증시 상황을 점검했다.

최순실 국정 개입 논란과 다가온 미국 대통령선거, 미국 중앙은행(Fed) 기준금리 인상 가시화 등에 따라 투자업계 차원 점검이 필요하다고 본 것이다.

황 회장은 "경제 여건이 녹록치 않지만 이럴 때 일수록 올바른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며 "애널리스트가 신뢰성 있는 투자 정보를 제공하도록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불확실한 경제 여건 아래 투자자들이 확인되지 않은 루머와 근거없는 추측에 의지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애널리스트들이 객관적인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 시장 심리 안전에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금리 상승으로 중소·중견 기업들이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며 "회사채 개선 방안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황 회장은 협회 차원에서도 회사채 양극화 해소 등을 위한 협의를 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황 회장은 파생상품 관리와 투자자 보호, 외화 유동성 점검 등도 당부했다.

그는 "향후 세계 증시의 동반 급락과 변동성 증대가 나타나면 주가연계증권(ELS) 관련 위험을 대비해야 한다"며 "과거 중국 시장 불안으로 ELS 헤지(위험회피) 운영에 손실을 입은 곳이 있는 만큼 유동성과 건전성 관리에 힘써달라"고 강조했다.

황 회장은 투자자의 신뢰를 가장 큰 시장 원동력으로 꼽고 판매와 사후 관리 등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또 앞으로 미국 대선과 Fed 금리 인상 등이 남아있는 만큼 외화 자금 조달과 만기를 점검, 대외 충격에 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