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9,43080 +0.86%)는 "내년 자사주 매각으로 1조 유치, 자기자본 8조 '초대형 IB' 될 것"이라는 한국경제신문의 보도에 대해 "자본확충을 위해 자기주식 매각 등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여러 방안을 검토 중에 있습니다만 현재 구체적으로 결정된 사항은 없습니다"고 7일 공시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