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은 7일 저소득 가정과 홀몸노인 가구에 연탄 6만장을 전달했다. 오스만 알 감디 사장(사진)은 본사 임직원 100여명과 함께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 개미마을에서 연탄 배달 봉사 활동을 펼쳤다. 알 감디 사장은 “연탄은 서민 가정의 중요한 난방 에너지 수단으로 알고 있다”며 “임직원 봉사단의 따뜻한 정성이 지역 주민의 따뜻한 겨울나기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에쓰오일은 매년 ‘따뜻한 한반도 사랑의 연탄나눔 운동본부’를 통해 연탄을 기부하고 있다.

주용석 기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