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이 ‘The더건강한 햄’이 전지현 광고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CJ제일제당은 The더건강한 햄 모델로 배우 전지현을 내세운 광고가 브랜드 홍보 효과뿐 아니라 매출도 늘었다고 7일 밝혔다. 지난달 초 TV 광고가 전파를 탄 후 10월 한달 동안 The더건강한 햄 매출은 전월 대비 17.7% 상승했다. 전년 동기 대비로도 매출이 18.9% 증가했다.

지난달 초 CJ제일제당은 ‘전지현의 이기적인 햄’이라는 콘셉트로 제작된 광고를 선보였다. 돈육 함량을 높이고 합성첨가물을 뺀 ‘The더건강한 햄’의 특징을 담았다.

앞으로도 광고를 활용해 매출 확대에 주력하고, 프리미엄 냉장햄 이미지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김숙진 The더건강한 햄 마케팅 담당부장은 “육가공시장 비수기를 공략한 역발상 마케팅이 매출 상승으로 이어졌다“며 ”건강하고 아름다운 전지현이 브랜드 이미지와 잘 어울려 효과가 극대화 된 것 같다”고 밝혔다.

고은빛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