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은행권 최초 사잇돌대출 취급액 400억원 돌파

입력 2016-11-07 15:20 수정 2016-11-07 15:26


신한은행은 중금리 신용대출 활성화를 위해 출시한 ‘신한 사잇돌 중금리 대출’ 취급액이 400억원을 돌파했다고 7일 발표했다. 신한은행은 지난 7월 상품 출시 후 지난 3일까지 3700여건, 407억원 규모를 취급했다.

이 상품은 은행의 기존 신용대출을 이용하기 어려워 고금리 대출을 이용할 수밖에 없는 중위험·중신용 고객을 대상으로 SGI서울보증의 보증서를 담보로 대출해주는 상품이다. 대출 한도와 금리는 SGI서울보증의 고객별 신용등급에 따라 달라진다. 최대 한도 2000만원, 최저 금리 연 5.93%다. 만기는 1~5년이고 거치 기간 없이 매월 분할 상환하는 방식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신용 양극화 해소와 중금리 대출 활성화를 위해 꾸준히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며 “더 많은 고객들이 이 상품을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