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식 천호식품 회장이 로또 2등에 당첨됐다. 로또 당첨금은 전액 기부할 예정이다.

천호식품은 김 회장이 지난달 29일 추점한 '제 726회 나눔로또' 2등에 당첨됐으며 당첨금 약 4860만원 전액을 기부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김 회장은 등산, 식사, 강연, 회의 등으로 만나는 사람들에게 로또를 나눠주는 것으로 유명하다. 2년 전부터 매주 로또복권 200장(1장 3000원)을 구매했으며 주변 사람들에게 행운과 희망이 깃들길 바란다는 마음으로 나눔 활동을 이어왔다.

김 회장은 "주변 사람들에게 복권을 모두 나눠주고 남는 것이 없는데 그날은 주머니에 몇 장이 남아 있었다"며 "그 중 한 개가 2등에 당첨된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로또 당첨금 전액을 추첨일인 지난달 29일 아이를 출산한 가족 50팀에게 선물할 예정이다. 당첨금에 김 회장의 개인 돈을 더해 총 5000만원을 선착순 지급할 계획이다.

선물을 받고 싶은 사람은 김 회장이 운영하는 인터넷 커뮤니티 '뚝심이 있어야 부자 된다'(cafe.daum.net/kys1005)에서 신청하면 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