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최수영 해외사업본부 부사장·김호동 연구기획실 이사 영입

입력 2016-11-07 14:24 수정 2016-11-07 14:26
휴온스(대표 전재갑)는 최수영 해외사업본부 부사장과 김호동 연구기획실 이사를 영입했다고 7일 발표했다.

해외사업본부를 맡는 최수영 부사장은 서울대 약대 및 동대학원 석사 졸업 후 박사 과정(수료)을 거쳐 교토대 화학연구소 박사과정 및 하버드 메디컬 스쿨 박사 후 과정을 마쳤다. 1994년 태산정밀에서 연구개발 및 대표직으로 업무를 시작해 이매진 초당약품 등에서 연구개발업무를 담당했다. 2010년 종근당으로 자리를 옮겨 최근까지 개발 업무 총괄 및 글로벌사업부 본부장을 역임했다. 신규 시장 개척, 해외 지사 설립, 조인트벤처 설립, 신규 해외 투자 및 인수합병(M&A), 해외 의약품위탁생산(CMO) 사업 등 다양한 분야의 경력을 두루 갖췄다.

김호동 연구기획실 이사는 영남대 약대를 졸업하고 석사와 박사과정까지 밟았다. 1994년 중앙약사심의위원회의 전문위원으로 지냈다. 1997년부터 약무주사보로 서울식양청 및 대구식약청에서 의약품의 사전·사후 관리를 담당했다. 2001년 경인식약청에서 의약품 감시 및 마약관리를 담당했다. 2007년부터 현재까지 약무사무관으로 의약품 품질 제조(GMP) 관리, 의약품 허가 및 심사, 마약 관리 등을 맡았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