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한국 거주 미국 민간인 대피 훈련 실시한 까닭

입력 2016-11-07 13:44 수정 2016-11-07 13:44
주한미군이 북한의 공격 등 유사시 한국에 거주하는 미국 민간인을 대피시키는 '커레이저스 채널(Courageous Channel)' 훈련을 최근 실시했다. 이 훈련은 연례적으로 실시됐으나 올해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가시화되면서 7년 만에 일부 민간인을 실제로 주일 미군기지까지 이동시키는 등 훈련을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7일 미 8군 홈페이지에 따르면 대구에 주둔하는 미 19전구지원사령부는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3일까지 어린이를 포함한 미군 가족 등 비전투요원을 한반도 밖으로 대피시키는 '커레이저스 채널 2016' 훈련을 진행했다.

훈련은 미군 가족 수십 명이 평택 '캠프 험프리스'에서 시누크 헬기 두 대에 나눠타고대구공항으로 이동하는 것으로 시작됐다. 이후 대구에 있는 '캠프 워커'에 차려진 대피 안내소로 이동해 대피와 관련한 브리핑을 듣고 관련 서류가 잘 구비됐는지 확인하는 과정을 거쳤다.

이들은 '캠프 워커'에서 하룻밤을 묵은 뒤 김해공항으로 이동해 C-130 수송기를 타고 한반도를 벗어났다. C-130 수송기는 미국 민간인 수십 명을 주일 미군기지까지 안전하게 대피시키는 임무를 수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한미군 관계자는 "최근에는 대피 명령이 떨어졌을 때 절차와 서류 등을 숙지시키는 데 중점을 둬왔지만, 올해는 실제 한반도 밖으로 대피가 이뤄지는 등 훈련이 강화됐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