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김병준 지명 철회·대통령 탈당없이 영수회담 못한다"

입력 2016-11-07 11:54 수정 2016-11-07 11:54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7일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의 지명 철회와 박근혜 대통령의 탈당이 이뤄지지 않는 한 박 대통령과 여야 대표 간 회담에 응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과 허원제 정무수석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박 비대위원장은 "김 내정자 지명을 철회하거나 자진 사퇴가 이뤄지지 않는 한 영수회담 논의에 나아갈 수 없다"면서 "영수회담 자리에서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와 박 대통령이 같은 당적인데 영수회담이 가능하겠느냐. 대통령이 탈당한 뒤 영수회담에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