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박 대통령, 국정 공백 빨리 끝내는게 도리"

입력 2016-11-07 11:28 수정 2016-11-07 11:28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前) 대표. / 한국경제DB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前) 대표는 7일 "국민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국민 뜻을 존중, 국정 공백과 혼란을 하루빨리 끝낼 수 있는 결단을 스스로 내려주는 게 박근혜 대통령에게 마지막 남은 도리"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중구 정동의 달개비에서 가진 '사회원로와의 대화' 자리에서 "이제 박 대통령은 국민을 더 부끄럽게 하지 말아야 한다"며 이같이 거듭 촉구했다.
그는 지난달 29일과 5일의 촛불집회를 언급하며 "국민은 4·19 혁명과 6월 항쟁으로 민주화를 이룬 국민저력을 다시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문 전 대표는 "여야 정치권도 오늘 이 사태를 만든데 함께 책임이 있다는 깊은 책임감 갖고 국민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국민의 뜻을 정치적으로 실현해낼 수 있도록 함께 역량과 지혜를 모아야 한다"며 "이 정치난국을 어떻게 빨리 끝내고 안보·경제·민생, 그리고 우리가 안고 있는 여러 현안들을 슬기롭게 헤쳐나갈 수 있을 것인지 좋은 말씀을 많이 듣겠다"고 말했다.

앞서 문 전 대표는 지난 4일 박 대통령의 대국민담화 발표 직후 성명을 내고 "이제 더이상 다른 선택은 없다"며 "대통령이 끝내 국민에게 맞선다면 저로서도 중대한 결심을 더 이상 늦출 수 없다. 국민과 함께 행동에 나서겠다"고 '최후통첩'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