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보증기금과 IBK기업은행은 7일 기술보증기금 서울사무소에서 ‘기술수요기반 기술금융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두 기관은 기업은행 거래기업이 국가에서 개발한 우수 연구·개발(R&D) 기술을 활용할 수 있도록 협력해 중소기업의 기술경쟁력을 높이기로 했다. 기보는 ‘기술이전 매칭시스템’을 통해 공공 연구기관의 우수기술과 이를 필요로 하는 기업을 연결해 주고 있다. 그동안은 기보와 거래하는 기업을 중심으로 기술이전 서비스를 제공했지만, 이번 협약으로 기업은행과 거래하는 기업도 기술을 받을 수 있게 됐다.

기업은행은 기술수요 접수창구를 마련해 기술이 필요한 기업을 기보에 추천하고, 기보는 기업이 원하는 기술을 탐색해 기술이전을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 기술이전 사업화 과정에서 기업은행은 투·융자를 지원하고, 기보는 기술평가를 통해 자금을 지원해 사업 성공률을 끌어올리기로 했다.

기보 관계자는 “업무협약을 통해 대학과 공공연구기관이 보유한 우수기술을 더 많은 중소기업이 사업화할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