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주 안전처장관 내정자 '굿판·전생체험 저서' 논란

입력 2016-11-07 10:36 수정 2016-11-07 10:36

박승주. / 한국경제DB

박승주 국민안전처 장관 내정자가 명상을 통해 전생을 47회 체험했다는 내용 등을 기술한 저서와 도심에서 열린 굿판에 참석한 문제 등으로 논란이 일고 있다.

청와대가 2일 안전처 장관으로 내정한 박승주 전 여성가족부 차관은 2013년 5월 출판한 '사랑은 위함이다'라는 책의 '하늘빛명상(실용관찰명상)의 놀라운 효과'라는 장에서 "필자가 명상 공부를 할 때 체험한 바에 의하면 필자는 이 지구 땅에 47회나 여러 다른 모습으로 왔었다"고 썼다.
그는 또 "명상을 하는데 상투를 하고 흰 옷을 입은 노인이 나타났다"며 동학농민운동 지도자 전봉준 장군이 찾아와 조선 말기 왕의 일기인 '일성록'을 건넸다고 밝혔다.

그는 또 "죽으면 육신은 없어지지만 영혼이 메모리 칩 두 개를 갖고 하늘로 간다고 한다"고도 썼다.

박 내정자는 안소정 하늘빛명상연구원장을 자신의 큰 스승이라고 밝혔으며 안 원장이 총재를 맡은 정신문화예술인총연합회의 부총재로 활동하고 있다.

이 단체는 올해 5월 서울 광화문 중앙광장에서 '국중대회(國中大會) 대한민국과 한(桓)민족 구국천제 재현 문화행사'를 주관했으며 박 내정자는 진행위원장을 맡았다.

이와 관련해 박 내정자는 안전처 장관직을 수행하는 것과 다른 문제라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