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 체제 유임…내달 2일 '김동철 체제' 전환

입력 2016-11-07 10:14 수정 2016-11-07 10:14
국민의당은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체제를 다음달 2일까지 유지하고 이후 김동철 의원에게 비대위위원장직을 맡기기로 했다.

국민의당은 이날 오전 비상대책위원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손금주 수석대변인이 기자들에게 전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인한 시국 엄중성을 감안했을 때 현시점에서 예산안이 통과되는 12월 2일까지 박 비대위원장을 유임한 이후 김 의원이 맡는 것으로 결론이 내려졌다"고 말했다.

그는 "김 의원이 예결위 간사를 맡고 있기 때문에 예산안 심사의 연속성 문제도 종합적으로 고려됐다"고 설명했다.

국민의당은 애초 김병준 국민대 교수를 비대위원장으로 영입하는 카드를 고려했으나, 김 교수가 국무총리에 내정됨에 따라 이를 철회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