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은 기자] 대우건설이 지난 4일 문을 연 ‘수지 파크 푸르지오’의 모델하우스에 주말 3일동안(6일 예상인원 포함) 약 2만 5000명의 내방객이 방문했다고 밝혔다.

전태종 대우건설 분양소장은 “신분당선 수지구청역이 가까워 강남까지 20분대에 진입가능하며, 공원, 백화점, 마트 등 생활편의시설이 가까워 방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진 것 같다”며 “11.3 부동산 대책 대상 제외지역으로 투자고객들의 관심도 매우 높았다”고 전했다.
‘수지 파크 푸르지오’는 지하 3층~지상 23층, 아파트 5개동, 총 430세대로 구성되어 있다. 전용면적별로 59㎡A 200세대, 59㎡B 82세대, 59㎡C 23세대, 59㎡D 20세대, 84㎡A 105세대로 전세대가 선호도 높은 85㎡ 이하의 중소형으로 구성됐다.

수지 파크 푸르지오의 청약접수는 9일부터 11일, 당첨자 발표 17일, 계약은 23일부터 25일까지 진행된며, 입주예정일은 2019년 3월 예정이다. 견본주택은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풍덕천동 843번지에 위치한다.

이소은 한경닷컴 기자 luckyss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