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지금 물러날 생각 없어"

입력 2016-11-07 09:52 수정 2016-11-07 09:58
김병준 총리후보자는 7일 “지금은 물러날 수 없다”며 “국정에 기여하고 싶다는 마음이 강하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여야청 합의로 총리후보 나오면 난 없어지는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야당의 사퇴 요구에도 불구하고 당장 사퇴할 생각이 없음을 분명히 한 것이다.

김 후보자는 “朴대통령 사과담화에 책임총리 내용 들어갔어야 했다”고 아쉬움을 피력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