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통령 선거를 이틀 앞둔 6일(현지시간) 민주당 후보 힐러리 클린턴이 공화당 후보 도널드 트럼프에 대해 오차범위 안의 근소한 차이로 우위를 이어가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와 ABC방송이 이날 공개한 추적 여론조사(1∼4일·1685명) 결과에 따르면 클린턴과 트럼프는 각각 48%, 43%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전날보다 격차가 1%포인트 벌어지긴 했으나 여전히 오차범위(±2.5%포인트)를 소폭 웃도는 수준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과 NBC뉴스의 공동 조사(3∼5일, 1282명, 오차범위 ±2.7%)에선 클린턴(44%)이 트럼프(40%)를 4%포인트 차이로 눌렀다. 두 후보 간 지지율 격차는 직전 조사 때(11%포인트)와 비교하면 현격히 줄어들었다.

당선 가능성을 보면 클린턴이 여전히 크게 우세한 상황이지만, 여기서도 격차는 줄어들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6일 기준 클린턴의 당선 확률은 84%로 점쳤다. 트럼프(16%)보다 5배 이상 높은 수준이지만 지난달 25일 93%로 최고치를 기록한 이후 줄곧 내림세다.
선거전문가인 찰리 쿡은 "한 달 전 트위터에서 "레이스는 끝났다"고 주장했지만, 5일 다시 "레이스가 트럼프에게 거의 길이 보이지 않던 8∼9일 전과는 다른 지점에 있다"고 물러섰다.

클린턴에게 유리한 상황은 있다. 조기투표율이 역대 최고인 35∼40%에 육박할 것으로 점쳐지는 것이다.

특히 경합주 가운데 버지니아와 아이오와, 노스캐롤라이나 등 7개 주에서 민주당, 조지아와 펜실베이니아, 애리조나 등 3개 주에서 공화당 유권자의 투표율이 각각 앞서는 등 조기투표는 클린턴에게 유리한 흐름이다.

또 경합주에서 히스패닉 유권자들의 조기투표율이 높은 것도 클린턴의 백악관 입성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특히 29명의 선거인단이 걸린 플로리다에서 이날 오전 현재까지 민주당원의 조기 투표자 수가 공화당보다 3만3000명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