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충남지사는 7일 “김병준 총리 내정자는 살신성인의 마음으로 총리 수락을 철회하고 사퇴하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김 내정자는 살신성인의 마음으로 총리 제안을 수락하셨을 것이라 믿는다. 내가 아는 김 내정자는 그런 분이셨다. 그 믿음으로 감히 직언 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박 대통령과 새누리당 지도부는 이 상황을 어떻게든 도망가려고만 할 뿐 책임 있는 어떤 행동도 하지 않고 있다. 참여정부 출신 총리 내정자와 김대중정부 시절 비서실장을 앞세워 민심의 탄핵을 모면하려 급급하다”며 “거짓 눈물과 거짓 반성으로 국민을 기만하지 말라”고 주장했다.

안 지사는 ”박 대통령은 실질적 임기가 끝났음을 인정하고 모든 것을 내려놓고 의회와 협의하겠노라 선언하라“며 ”새누리당은 지도부를 교체해 야당 지도부와 의회의 책임 있는 협조 체계를 만들라“고 말했다.

또 ”의회 주도하에 국정 표류를 막기 위한 향후 국정 운영 계획과 일정을 확정하고, 의회의 결정에 대통령이 순응하지 않는다면 의회는 모든 헌법적 권한을 행사하겠노라 선언하라“고 촉구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