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최순실씨 경호 사실 아니다…법적 대응"

입력 2016-11-07 09:27 수정 2016-11-07 10:11
청와대는 7일 대통령 경호실이 비선실세 의혹 당사자인 최순실씨의 거처로 사용되던 오피스텔 근처에 숙소를 마련해 최씨를 경호한 것 아니냐느 KBS 의혹 보도와 관련, “최씨와는 전혀 상관이 없다”며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연국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그 숙소는 박 대통령의 동생인 박지만씨의 아들(박 대통령 조카)을 경호하기 위해 2013년부터 사용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박지만씨 아들에 대한 경호는 대통령 경호에 관한 법에서 필요하면 직계가족이 아니더라도 대통령 경호실장이 필요해서 지정하면 경호대상에 포함할 수 있다는 규정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대변인은 “언론 보도에 의하면 숙소가 최순실씨 거처와 가깝고 박지만씨 집에서 멀다고 했는데 그 숙소는 박지만씨 집과 (박 대통령 조카가 다니는) 초등학교 중간에 있다”면서 “숙소는 아이의등하교시에 한시적으로 사용한다”고 말했다.

대통령경호실은 해당 보도에 대해 법적 대응을 검토할 예정이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