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금융시장 점검 긴급회의 개최…비상상황실 가동

입력 2016-11-07 09:01 수정 2016-11-07 09:01
새 경제사령탑으로 내정된 임종룡 금융위원장이 7일 경제를 위기 상황으로 진단하고 '비상대응 체제' 돌입을 선포했다.

임 위원장은 이날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전 간부를 불러모아 금융시장 점검 긴급회의를 열고 현재 경제와 금융시장을 '여리박빙(얇은 얼음을 밟듯 몹시 위험한 상황)'과 같다면서 비상대응 체제를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금융위원장 자격으로 긴급회의를 주재했지만,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내정자 신분이어서 현재 경제 상황에 대한 그의 인식은 새 경제팀의 정책 방향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는 비상대응 체제를 위해 김용범 사무처장을 반장으로 비상상황실을 가동하고 국내외 금융시장과 실물경제 동향을 분석하기로 했다.

임 위원장은 "기획재정부, 한국은행 등 관계기관과 정보공유 등 협력을 강화하고 모든 국내외 금융시장 상황을 빠짐없이 24시간 모니터링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필요하면 이미 마련된 컨틴전시플랜(비상계획)에 따라 한치의 머뭇거림 없이 시장 안정화 조치를 즉시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임 위원장은 현재 경제와 금융시장이 '여리박빙'과 같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최근 글로벌 금융시장이 큰 폭의 변동을 보이는 상황에서 국내 주식시장의 변동성도 확대되고 환율은 다소 큰 폭으로 상승하고 있다는 것이다.

실물경제를 보면 수출이 부진한 가운데 내수 회복세가 주춤하고 고용시장 활력이 저하되고 있다고 임 위원장은 판단했다.

그는 "최근 대내외 여건상 우리 경제는 더 어려워질 수 있다"며 "리스크 관리에 작은 빈틈이라도 생기면 경제와 금융시스템 전체가 상당한 충격을 받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임 위원장은 "금융시장 안정은 활력을 잃고 위기 상황에 직면한 한국 경제가 재도약의 기회를 만들기 위해 절대 포기할 수 없는 과제"라며 "현 상황을 위기 수준으로 인식하고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