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7일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과 허원제 정무수석이 오늘 국회에 간다"며 "영수회담과 관련된 부분도 협의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 비서실장의 여야 대표 예방과 관련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정 대변인은 "오전 중에 일정이 잡혀있는 것으로 안다. 국민의당도 오전에 만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일정을 조율하는 과정에서 시간이 조정될 수 있다"라며 "더불어민주당은 아직 시간이 안 잡힌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별도 특검과 국정조사,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 철회, 대통령의 2선 후퇴 및 국회 추천 총리 수용 등을 요구하며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 대표 회담에 부정적인 입장이다.

민주당의 이런 요구들에 대해 정 대변인은 "그런 부분에 대해서 다 협의를 해나갈 것"이라면서 "김 내정자의 권한 부분은 내정자가 말한 그대로다.
그것에 대해서는 이론이 있을 수 없다"라며 경제·사회를 중심으로 총리의 권한을 100% 행사하겠다는 김 내정자의 발언에 힘을 실었다.

이어 정 대변인은 "지적한 부분들에 대해서는 협의가 있지 않을까 싶다"면서 "한 비서실장이 가면 영수회담과 관련된 부분도 협의할 테니 계속 이어지는 자리에서도 논의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내정자에게 책임총리로서의 권한을 보장하는 메시지를 박 대통령이 직접 내놔야 한다는 지적에는 "여러 자리들이 있을 것"이라면서 "오늘도 종교계 원로를 만나고 여러 자리가 있을 수 있으니 대통령 말씀이 있을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또 추가로 박 대통령이 대국민담화를 할 수 있느냐는 물음에는 "아직 들은 것은 없다"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