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클린턴 이메일 스캔들 재수사, 무혐의 종결

입력 2016-11-07 06:56 수정 2016-11-07 06:56
미국 대선판을 뒤흔들었던 연방수사국(FBI)의 힐러리 클린턴 '이메일 스캔들 재수사'가 6일 사실상 무혐의로 종결됐다.

제임스 코미 국장은 이날 하원 정부개혁감독위원회에 보낸 서한에서 재수사 결과 클린턴의 이메일 서버에 관한 지난 7월 불기소 권고 결론을 바꾸지 않았다고 밝혔다. 당시의 결정을 뒤집을 새로운 혐의가 나오지 않아 재수사를 마무리했다는 설명이다.

지난달 28일 하원 정부개혁감독위원회에 보낸 서한에서 새로운 클린턴의 사설 이메일이 발견됐다며 재수사 방침을 밝혀 '대선 개입' 논란에 휘말린 지 9일 만이다. 코미 국장이 서둘러 재수사를 종결한 배경은 분명하지 않으나 '대선 개입' 논란에 상당한 부담을 느꼈다는 관측이 나온다.

코미 국장은 이날 서한에서 "내 (10월 28일) 편지 이후 FBI 수사팀은 24시간 다른 범죄 수사와 관련돼 획득한 기기에서 확보한 다량의 이메일들을 검토했다" 며 "그 과정에서 우리는 클린턴이 국무장관 시절 주고받은 모든 문서를 검토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 검토에 근거해 우리는 클린턴에 관해 7월에 표명한 결론을 바꾸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